채널A, 대선 D-100 여론조사
이재명, 오차범위 내 尹 앞질러
윤석열, 당대표 패싱 등 악재 탓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다자구도 지지율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일 나왔다. 정치권에선 줄곧 열세였던 이 후보가 윤 후보를 추월하는 ‘골든크로스’가 실현될지 주목하고 있다.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가 채널A 의뢰로 지난달 27~29일 전국 유권자 1008명을 상대로 ‘내년 3월 9일 누구에게 투표하겠는가’라고 물어본 결과 응답자 중 35.5%가 이 후보를 택했다.

윤 후보를 택한 응답자는 34.6%였다.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 오차가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인 점을 고려하면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0.9%포인트)는 오차범위 내에 있다.

내년 대선 100일 즈음에 진행된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 지지율이 윤 후보를 앞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윤 후보는 지난달 5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확정된 뒤 ‘컨벤션 효과’를 등에 업고 이 후보와 지지율 격차를 한때 오차범위 밖으로 벌렸다. 하지만 지난달 중순 이후 여론조사에서는 격차가 줄어드는 흐름이 나타났다.

이 후보는 지난 9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이 불거진 뒤 대부분의 여론조사에서 윤 후보에게 열세를 보였다. 그러나 이 후보가 야당이 주장한 ‘대장동 특검’을 전격 수용하고, 전 국민 재난지원금과 국토보유세 등 공약에 대해 유연한 방침을 내비치면서 중도층 표심이 이 후보 쪽으로 조금씩 이동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반면 윤 후보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영입을 두고 수주째 ‘밀고 당기기’를 반복하는 가운데 이준석 대표와도 ‘패싱 논란’을 벌이고 있다는 점이 지지율에 악재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연령별로는 20대 중 22.1%가 이 후보를, 14.6%가 윤 후보를 지지한다고 응답했다. 30대에서는 이 후보가 35.7%, 윤 후보는 28.2%의 지지를 얻었다.

40대에선 이 후보(57.3%)와 윤 후보(19.6%) 간 격차가 세 배 가까이 벌어졌다. 다만 50대와 60대에서는 윤 후보가 이 후보에게 앞섰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6%,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4.9%,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의 지지를 받았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