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조원가량 늘어난 총 607조원 규모
사진=한경 DB

사진=한경 DB

여야가 정부 제출안 604조원에서 3조원가량 늘어난 총 607조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에 잠정 합의했다.

1일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예산안 관련 협의를 갖고 내년도 예산안과 세입부수법안을 오는 2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했다.

여야와 기재부가 합의한 내년도 예산안은 애당초 정부가 제출했던 예산안보다 3조원 가량 순증된다. 합의된 예산안은 2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돼 의결될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내년도 예산안은 헌법과 국회법이 정한 법정시한 내에 의결되게 됐다.

이 회의에 참석한 핵심 관계자는 "세입 예산을 4조7000억원 증액하고, 세출 예산을 정부 제출 범위 내에서 5조6000억원 감액하기로 했다"며 "총지출은 정부 제출안보다 3조원가량 확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