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시작된 지가 언젠데"
"시대를 거꾸로 거슬러 올라가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청년을 선거용 장식품으로 잠깐 쓰고 버리지 않고 국정의 파트너로 삼겠다"며 '청년 보좌역'을 공개 모집하고 있는 가운데,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해 국회에서 농성 중인 정의당이 청년 보좌역 지원서의 기재 사항을 문제 삼았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1일 '학력, 외모 스펙 기재하라는 윤석열 청년 보좌역 지원서'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청년 보좌역을 공개 채용한다고 하는데 학력을 기재하라 요구하고 얼굴 사진까지 붙이게 돼 있다"며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이 시작된 지가 언제인데 시대를 거꾸로 거슬러 올라가냐"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청년 보좌역 지원서를 보면 ▲학력 ▲나이 ▲사진 ▲주요 경력 ▲당원 여부 ▲주소 등을 기입하게 돼 있다.
국민의힘 청년 보좌역 지원서. / 사진=국민의힘

국민의힘 청년 보좌역 지원서. / 사진=국민의힘

강 대표는 "청년이 설 곳 적은 기성 정치권 내에서 청년의 자리를 넓히는 일은 필요하고 바람직하지만 청년을 그저 장식품으로만 쓸 것이 아니라면 청년과 정치적 동료가 되는 그 과정 또한 시대 흐름에 맞아야 '청년프렌들리' 하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차별금지법을 제정해 채용에서의 학력·외모·성차별 등 불공정을 없애고 싶다"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차별금지법 제정에 합류하라"고 강조했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달 29일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윤석열 정부는 '청년프렌들리' 정부가 될 것이다. 청년은 선거 때 쓰고 버리는 액세서리가 아니다"라며 "정부의 모든 부처에 청년 보좌역을 두겠다고 약속했는데, 청년은 정책 시혜 대상이 아니라 국정운영의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