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1일 부산·울산·경남을 방문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주52시간 최저임금제 관련 발언을 비판했다. 심 후보는 이날 양산시 솔밭산 열사공원에서 “윤 후보가 ‘주 52시간은 비현실적이다’ 또 ‘최저임금제는 없애야 한다’고 연일 외치고 있다”며 “지금 2021년, 주 52시간 비현실적이라고 이야기하는 그 대통령 후보야말로 비현실적"이라고 했다.

심 후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도 함께 비판했다. 그는 “노동존중 사회를 외치고도 철저히 노동을 외면했던 집권당에 단호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집권 여당 후보는 마치 노동자들 표는 다 내 표인 양, 노동 공약 하나 제대로 내고 있지 않다. 부자들 향해서 표를 구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민주노총 울산본부를 찾아선 “노동 없는 대선이 아니고 노동 퇴행 대선이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53년 묶은 낡은 노동법을 전면 폐기하고, 모든 시민이 일하는 시민이 동등한 권리를 누릴 수 있는 ‘신노동법’을 제1공약으로 내세웠다”며 “우리 정의당은 대한민국의 노동자들과 두 손 잡고 68년 낡은 체제의 노동법을 갈아엎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