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지지했던 청년 단체 국회 기자회견
"尹, 젊은 목소리 못 듣고 있어"
"이준석 고통받는 모습에 지지 철회 결정"
"민주당에는 '미안하다'는 이재명 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지지했던 28명의 20대 청년들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지지를 선회했다. 이들은 "윤 후보가 젊은 목소리를 듣지 못하고 있다"며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청년본부로 합류하기로 했다.

윤 후보를 지지했던 청년 단체 '팀 공정의 목소리'는 1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후보 지지 철회 의사를 밝혔다. 이 단체는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권유로 이같은 결정을 내리게 된 것으로 확인됐다. 단체의 규모는 60명 내외로 추정되며 연령대는 20대 초중반으로 이뤄졌다.

발언을 맡은 안승진 '팀 공정의 목소리' 대표는 "한때 윤 후보의 손을 맞잡고 악수를 나눌 수 있음에 진심으로 기뻐했고, 함께 찍은 사진을 남길 수 있음에 자랑스러워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러나 오늘날 국민의힘과 윤석열 후보, 그리고 윤석열 선대위는 변화를 갈망해 모여든 청년들의 목소리를 외면한 채 사익을 추구하고 각자가 가져갈 전리품을 챙기는 것에만 혈안이 돼 있다"며 "종국에는 선대위가 이준석 대표의 지위를 부정하며 패싱을 일관해 이 대표가 스스로 당무를 거부하게 만드는 사태를 초래했다. 국민의힘의 청년 세대에 대한 불통 행위는 가히 최고조에 이르렀다고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이 자리를 통해 윤 후보와 선대위에 묻고 싶다. 국민의힘을 지지하는 2030세대가 단순히 당의 색채 때문에 후보자 개인을 좋아하기 때문에 심지어는 현 정권에 반감을 품고 있기에 국민의힘을 지지한다고 생각하는지 묻고 싶다"며 "다가오는 내년 3월 9일 투표장에서도 국민의힘과 윤 후보를 지지하리라 확신하는지 묻고 싶다"고 했다.

또한 "홍준표 후보와 경합을 벌이는 동안 단 한 차례도 청년들을 얻지 못했을 때 그리고 바로 어제 이 대표가 당무를 중단하고 숨어들었을 때 진정으로 잘못된 점을 아무것도 느끼지 못했는지 묻고 싶다"며 "11월 5일 윤 후보가 국민의힘 대선 주자로 결정됐을 때 수많은 젊은 당원들이 당을 떠나갔을 때 그들이 어떤 마음으로 당을 떠나갔는지 진정으로 고민해 본 적이 있냐"고 했다.

그러면서 "이 자리를 통해 저와 팀원들은 윤 후보의 곁을 떠날 것을 선언한다. 윤 후보의 곁에서는 저희의 목소리를 낼 기회조차 얻지 못할 것을 느꼈기 때문"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의 이재명 후보를 지지할 것임을 선언한다. 이곳에는 '미안하다'며 우리의 이야기를 들어주겠다는 대통령 후보가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지지 철회를 선언한 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지지 의사를 밝힌 20대 청년 단체 '팀 공정의 목소리'가 1일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제공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지지 철회를 선언한 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지지 의사를 밝힌 20대 청년 단체 '팀 공정의 목소리'가 1일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제공

발언을 마친 뒤 안 대표는 '윤 후보 지지 철회를 결심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무엇이냐'라는 기자의 질문에 "국민의힘에서 지원 활동을 하면서 즐거운 시간도 있었지만, 결정을 하게 된 건 이 대표가 당무를 중지하고 고통을 받는 모습을 봤기 때문"이라며 "국민의힘이 정말 맞는 선택인지 의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목소리를 낼 수 있다는 것에 주안점을 둔다. 저희에게 손을 내밀어준 건 민주당이다. 국민의힘에서는 소통 창구가 어느 순간부터 차단돼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다시 한번 발언할 기회를 얻기 위해서 이곳(민주당)에 왔다"고 했다.

민주당에서 맡게 될 역할에 대해선 "상의를 할 예정이라 지금은 답변을 드리지 못한다. 여러 아이디어를 수집하고 캠페인을 기획하기도 했다. 다른 의원들이나 다른 직책을 갖고 계신 분들을 모시고 브리핑을 하거나, 직접 후보를 찾아가기도 할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에 탈당계를 제출했냐'는 질문에는 "저희는 당적이 있지 않다. 탈당은 각자의 선택에 맡기겠다"고 했다. 자리에 함께 있던 장 의원은 "선대위 참여는 당적과 관계없다"고 했다.

장 의원은 합류 배경과 관련 "국민의힘 청년 지지자들이 홀대를 받고 있다는 소식을 들어 여러 경로를 통해 수소문했다"며 "왕성한 활동을 하고 계신 분들이 더 소외감을 느끼고 있다길래 (접촉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 후보 선대위의 모습을 여기서 말할 순 없지만, 이분들과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깜짝 놀랐다"며 "이재명 후보는 소통에 매우 능하신 분이라 함께할 수 있는 부분이 대단히 많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