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 "국민의힘 상황 전혀 몰라"
안철수 "대표 태업…국힘 한심"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1일 박용진 민주당 의원 출판기념회에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인사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1일 박용진 민주당 의원 출판기념회에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인사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당내 분쟁 상황에 대해 “아는 것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당무 활동을 중단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는 연락하지 않았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1일 서울 교보문고 광화문점에서 열린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출판 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의 칩거 등 갈등 상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나는 거기서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전혀 모른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이틀째 잠적한 데 대한 입장도 밝히지 않았다. 이 대표와 통화했는지 묻자 “아무 연락도 없었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합류 가능성과 관련해서도 침묵으로 일관했다. ‘국민의힘의 갈등 해결을 위해 도와줄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답변을 피했다. 선대위 인선을 두고 내부 갈등이 극한에 달했지만 특별한 언급을 삼간 채 거리두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민주당 선대위 합류 가능성에는 “쓸데없는 소리 하지 말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김 전 위원장은 민주당에서 인연을 맺은 계기로 박 의원 행사에 참석했다. 박 의원은 2016년 김종인 당시 민주당 비대위원장의 비서실장을 지냈다. 김 전 위원장은 축사에서 “대선 경선 과정에서 바라던 것은 우리나라도 패기 있는 젊은 후보가 나와서 나라를 한번 이끌면 나라가 과거보다 달라지지 않겠냐는 것이었다”며 “박 의원이 이번에는 실패했다고 하겠지만, 정진해서 다음에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기 바란다”고 조언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국민의힘 갈등 상황에 대해 “제1야당의 모습이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안 후보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첫 선대위 회의에서 “(국민의힘) 대표는 태업하고, 후보 주변은 자리다툼하고, 이를 수습할 리더십은 보이지 않는다”며 “벌써 이긴 것처럼 떡고물 나누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정권에 대한 국민들의 반감과 정권교체 여론만 믿고 권력 차지할 생각만 하고 있는 제1야당보다 우리가 정권교체의 더 좋은 대안이라는 것을 보여주자”고 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