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2일 '주52시간제 철폐' 논란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마무리 발언에서 정리하고 향후 차기 정부를 담당하게 되면 현장 목소리를 잘 반영하겠다는 말이었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1일 기자들과 만나 해당 발언 논란에 대해 "차기 정부를 담당하게 되면 현장의 목소리를 잘 반영한 정책을 입안하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전날 강소기업 관계자들과의 대화에서 건의사항을 듣고 "정부의 최저시급제, 주 52시간 제도 등은 단순기능직이 아닌 경우엔 대단히 비현실적이라는 말씀이다. 비현실적 제도는 다 철폐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윤 후보 발언 후 바로 주52시간제, 최저임금제를 아예 없애겠다는 뜻이냐며 '철폐 논란'이 일었다.

윤 후보는 이와 관련해 "오해"라며 "중소기업인들의 애로 사항을 기탄 없이 들었고, 다양한 의견을 마무리 발언에서 정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은혜 선대위 대변인은 "주 52시간제를 철폐하겠다는 말은 문단을 하나의 문장으로 임의로 압축한 것일 뿐, 후보가 직접 발언한 취지와 사실 관계가 다르다"고 강조했다.

여권에선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박용진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은 "'주 120시간 노동'과 '손발 노동은 아프리카나'라는 발언으로 국민들 억장 무너지게 해 놓고, 근로기준법 전면적용을 반대하고 주52시간제와 최저임금을 철폐하겠다며 연이틀 무지한 반(反)노동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며 "윤석열 후보가 꿈꾸는 사회는 '과로사회'냐"고 비꼬았다.

강선우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지난 7월 '주 120시간 노동' 발언이 실언이 아님을 여실히 증명하고 있다"며 "2019년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최저임금 인상과 주 52시간 근무제'를 두고 '똥볼'이라 폄훼한 것과 한치도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