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국힘 내부 분위기, 이준석에게 불리"
"윤석열, 이번 계기로 '윤석열당'으로 만들 것"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 사진=연합뉴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 사진=연합뉴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는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내에서 '당대표 패싱'을 겪은 이준석 대표가 잠행을 이어가는 것을 두고 "윤석열이 당권을 완전히 쥐었다"고 평가했다.

황 씨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준석이 아직도 안 나타났다. 언론이 보도하는 국민의힘 내부 분위기를 보면 이준석에게 유리하지 않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그는 "대통령 될 윤석열 뒤에 서야 국물이라도 있지 이준석 뒤에 서봤자 아무것도 없다"며 "윤석열은 이번 일을 계기로 국민의힘을 '윤석열당'으로 만들 것이다. 대통령에 떨어져도 당에서 버텨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석열이 이준석은 권성동에게 알아보라고 했다는 둥 무리하게 연락하지 않겠다는 둥 말을 던지며 이준석을 내칠 생각임을 내부에 알리고 있다"며 "직접 만나지 않는다는 것은 그냥 나가라는 뜻"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이준석이 그냥 나가버리면 윤석열 지지 세력이 흔들릴 것이다. 누구든 지금 물러서는 모습을 보이면 정치적 입지가 크게 좁아지기 때문에 윤석열과 이준석의 갈등을 무리 없이 해결하는 방법은 잘 보이지 않는다"며 "이준석이 부산에서 발견됐다고 한다. 젊다는 게 뭔가. 꿀리지 말라"고 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앞서 이 대표는 당대표 패싱 관련 보도가 쏟아진 지난달 29일 밤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게재했다. 이날 이 대표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선대위 충청권 방문 일정을 언론 보도를 통해 알게 됐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 바 있다.

이 대표는 다음날인 30일 모든 일정을 돌연 전면 취소했다. 권성동 사무총장이 윤 후보의 지시로 노원병 당원협의회 사무실을 찾았으나 이 대표는 끝내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이후 이 대표가 부산에 방문한 사실이 언론 카메라를 통해 확인됐지만, 방문 이유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윤석열 후보는 1일 오전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민주 정당이다. 합의점을 찾아서 나아가는 게 민주적인 정당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사불란한 지휘·명령 체계가 있다면 그게 어디 민주적 정당 체계라고 할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직접 연락해 볼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어제 얘기 듣기로는 휴대전화를 꺼놓고 있다고 해서, 그렇기 때문에 무리하게 연락하는 것보다는 지금 (이 대표가) 부산에 있다고 하니까 생각을 정리하고 다시 당무에 복귀하게 되면 만나서 이야기를 직접 들어보겠다"고 말했다.

'오늘이라도 이 대표를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일정 마친 뒤 서울에 가면 저녁이니까 잘 모르겠다. 이 대표가 부산에서 바로 당무로 복귀할지 하루 이틀 더 걸릴지도 모르겠다"며 "같이 선대위도 해야 하고, 또 최고위도 해야 하기 때문에 회의 시간 전후로 얼마든지 얘기할 기회가 많이 있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