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주 52시간제 등 정부 노동정책과 관련한 기업 관계자들의 비판에 동조하며 "비현실적 제도는 다 철폐하겠다"고 했다.

윤 후보는 30일 충북 청주시에 위치한 2차전지 강소기업 ‘클레버’를 방문해 현장에서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기업 관계자들은 "무조건 주 52시간을 해버리니 창의적인 일을 하는 직군에선 상당한 애로점이 있다" "청년들이 어려운 일은 하지 않으려 해 인센티브 제도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급속한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불만도 제기됐다.

건의사항을 받아 적으며 경청한 윤 후보는 공감을 표했다. 그는 "정부의 최저시급제, 주 52시간 제도 등은 단순기능직이 아닌 경우엔 대단히 비현실적이라는 말씀이다. 중소기업의 경영 현실을 모르고 탁상공론으로 만든 제도들 때문에 많이 고통스럽다는 뜻으로 제가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현실적 제도는 다 철폐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청와대는 1일 "설사 윤 후보님 말씀처럼 문제가 있다면 보완할 수는 있다. 주52시간 근로에도 탄력근로 같은 충분한 보완책이 다 있다"고 설명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이 문제는 문재인 정부의 중요한 정책"이라며 "(주52시간제는) 근로와 사람의 삶이라는 하는 양쪽 영역을 병행할 수 있는 사회적 합의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고 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