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청년 토크 콘서트' 1시간 지각
박찬대 "사사로운 약속도 30분 지각 '손절'"
"탕수육 찍어 먹는 게 청년 삶과 무슨 상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청년 토크 콘서트'에 지각하고, 청년들로부터 신변잡기에 관한 다양한 질문을 받은 것을 두고 "지각왕 윤석열", "먹방 유튜버"라고 비판했다.

박찬대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수석 대변인은 30일 브리핑을 통해 "윤 후보가 청년들과 함께하는 토크 콘서트 자리에 1시간이나 늦었다"며 "요즘은 사사로운 약속도 30분 지각이면 '손절각'"이라고 했다.

박 대변인은 "평소 청년을 대하는 자세가 이러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번번이 패싱해 사사건건 불협화음이 나는 것"이라며 "청년들이 기다린 1시간 후 그 시간에 못 미친 '40분 토크' 내용도 청년의 바람을 전혀 담지 못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탕수육 먹는 방법 등 신변잡기에 그쳐 미래비전을 기대했던 많은 청년이 실망했다"며 "윤 후보가 무슨 먹방 유튜버이냐. 탕수육을 간장에 찍어 먹든, 콩나물 비빔밥집 어디를 가든 개인의 취향이 우리 청년의 삶과 무슨 상관이 있는지 모르겠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불안한 주거, 일자리, 생활의 안정 등 무엇 하나 녹록지 않은 미래를 앞둔 청년들이 대선 후보에게 1시간을 기다리며 기대한 건 이런 수준의 얘기가 아니었을 것"이라며 "청년의 소중한 시간만 빼앗은 윤 후보는 진심으로 반성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29일 대전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전국투어 청년 토크 콘서트' 행사에 약 1시간을 지각했다. 이날 행사에서 윤 후보는 40분 정도 이야기를 나눴으며 청년들의 질문은 부동산 등 현안 정책부터 '탕수육 부먹 찍먹 선호도' 등으로 다양했다.

윤 캠프 측은 한경닷컴에 "앞선 일정이었던 원자력연구원이 보안이 까다로워서 출입할 때부터 지체됐다"면서 "취재 기자들이 일일이 신원확인을 받고 들어가야 하는 상황이라 늦어졌다. 동행해서 같이 이동해야 하는데 그걸 기다리고 하다 보니 순연이 됐다"라고 해명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