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30일 "일상회복을 뒤로 돌릴 수는 없지만 백신 (추가)접종과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12월 한달은 전 부처의 역량을 방역에 투입해 달라고도 했다. 또 항체치료제 적용대상을 확대하고, 다음달 중 먹는 치료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한 달간 감염자와 위·중증 환자, 사망자가 가파르게 증가했다며 병상과 의료진이 한계에 다달았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 총리는 "수도권의 경우 병상사용률이 80%를 넘어 병원에 입원하기 위해서는 며칠을 대기해야 하고 의료진의 피로는 한계를 넘나들고 있다"며 "이런 가운데 해외에서는 ‘오미크론’이라는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등장해 기존의 방역체계를 위협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김 총리는 변종바이러스가 국내에 유입·확산될 경우 감당하기 힘들다며 백신접종을 독려했다. 그는 "아직까지 접종을 망설이고 계신 분들은 우리 소중한 이웃과 공동체를 위해 백신 접종을 서둘러 주길 다시 한번 요청드린다"며 "백신접종을 완료한 지 60세 이상은 4개월, 50대 이하의 경우 5개월이 지났다면 조속한 추가접종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접종률이 미미한 청소년층의 접종도 당부했다.

김 총리는 "불요불급한 단체모임은 취소해주시고, 소중한 사람과의 만남은 내년으로 잠시 미뤄달라"며 "12월 한달 간은 우리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집회와 시위도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정부 각 부처에는 방역에 총력을 쏟으라고 지시했다. 교육부는 학교와 학원의 방역 및 학생들의 백신접종에 박차를 가하고 국방부에는 훈련소 등 장병들의 집단시설에 대한 점검을 당부했다. 법무부(출입국관리 및 교도소, 구치소, 외국인 시설), 고용노동부(콜센터 등 밀집사업장), 문화체육관광부(종교시설, 극장 등 문화시설), 국토교통부(철도, 고속도로 휴게소 등), 중소벤처기업부(재래시장), 산업통상자원부(산업현장, 쇼핑몰 등 소관 취약시설) 등이 모두 철저한 점검에 나서달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기관장 책임 하에, 적어도 12월 한달 동안은 전체 인력을 방역에 투입해서라도 모든 부처가 비상한 각오로 코로나19와의 싸움에 나서주시기 바란다"며 "이번 위기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국민이) 모두가 하나가 돼 최선을 다한다면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고 말했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