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30일 "당 대표가 상임선대위원장이 돼 대선을 치러야 하는데 이상한 사람들이 설쳐서 대선 캠프가 잡탕이 됐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청년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서 '이준석 대표가 일정을 취소하고 고심에 들어갔다. 이 대표가 밀려나면 국민의힘은 어떻게 되나'라는 질문을 받고 "대선을 치르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벌써 자리싸움이니 참 한심하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윤석열 후보가 당 대표를 내치려 한다'는 또 다른 질문에 대해서도 "당 대표를 겉돌게 하면 대선을 망친다"고 답했다.

또 "지난 당 대표 선거에서 떨어진 중진들이 몰려다니며 당 대표를 저렇게 몰아세우니 당이 산으로 간다"고 비판했다.

윤석열 후보의 선대위 구성과 일정 등에서 '이준석 패싱' 논란이 제기된 가운데 이 대표가 이날 오전 예정된 일정을 전면 취소하면서 사퇴를 포함한 중대결심에 나설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 대표는 전날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밝힌데 이어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9시 이 대표가 참석이 예정됐던 한 언론사의 창간 기념 행사에 불참한다고 출입기자단에 공지했다. 해당 행사는 서울 여의도의 한 연회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당대표 일정이 당일 행사가 임박한 상황에서 취소되는 것은 이례적이다.

또 오후에 예정된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기념식 참석과 라디오 인터뷰 등의 일정도 취소를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자신의 휴대전화도 꺼놓은 상태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