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윤석열 지지자 저학력·빈곤·고령"
논란 커지자 진화 나서…"퇴고 과정서 수정"
김용태 "평등·공정 외치더니 역겹다"
오현주 "혐오 종합세트 발언"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뉴스1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뉴스1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논란이 된 "윤석열 지지자들은 1% 안팎의 기득권 계층을 제외하곤 대부분 저학력·빈곤층·고령층"이라는 글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젯밤 늦게 올렸던 제 글을 아침에 일어나 다시 읽어보는 과정에서 일부 부적절한 부분이 있어 수정했다"며 "초고의 글이 퇴고 과정에서 수정된 것이지만, 그럼에도 밤사이에 그 내용을 보신 분들이 마음의 불편을 겪으셨다면 진심으로 사과 말씀드린다"라고 밝혔다.

앞서 황 의원은 전날 밤 "윤석열 후보는 본인도 무슨 의미인지 모른 채 잠꼬대처럼 '압도적 정권교체'라는 말만 반복한다"며 "혐오와 증오를 부추기면 대통령이 될 수 있다는 무지몽매한 탐욕만이 엿보일 뿐"이라고 비판하며 윤 후보의 지지층을 '저학력·빈곤층·고령층'이라고 지칭한 내용의 글을 적었다.

이후 논란이 일자 그는 해당 글을 작성한 지 9시간 만에 수정하며 문제로 지적된 표현을 삭제했지만, '지지층 비하'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자 황 의원이 직접 사과문을 올렸다.

야권에서는 황 의원의 글을 두고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 최고위원은 "근거 자체가 없는 어이없는 발상은 어떤 뇌 구조에서 비롯된 것이냐"며 "앞에서는 평등과 공정을 외치면서 뒤로는 이런 사고를 하고 있다는 사실 자체가 역겹다"라고 꼬집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학력이 낮고 가난하고 나이가 많은 사람들은 제대로 된 판단을 할 수 없으므로 윤 후보를 지지한다는 인식이 깔려있다"라며 "해당 발언은 그야말로 저학력과 빈곤계층, 노인층을 향한 혐오 종합 선물세트"라고 지적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