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판 쏟아지자 돌연 삭제
"윤석열, 국정운영 철학 전혀 알지 못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대선 후보의 지지에 대해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고령층"이라고 말했다가 비판이 쏟아지자 29일 삭제했다.

민주당 '윤석열 일가 가족비리 국민검증 특위' 소속 황 의원은 전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의 지지자들은 1% 안팎의 기득권 계층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그리고 고령층"이라며 "수구 언론의 거짓과 선동이 강력히 효과를 발휘한다"고 지적했다.

이는 "윤석열 후보는 본인도 무슨 의미인지 모른 채 잠꼬대처럼 '압도적 정권교체'란 말만 반복한다"며 "혐오와 증오를 부추기면 대통령이 될 수 있다는 무지몽매한 탐욕만이 엿보일 뿐"이라고 윤 후보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나온 말이다.

하지만 이같은 발언에 "저학력과 빈곤이 죄인가, 황 의원은 사과해야 한다" "함부로 글 쓰는 거 아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에 돌연 황 의원은 이날 오전 글을 수정했다.

그는 수정된 글에서 해당 표현을 지웠다. 그러면서 "윤석열을 지지하는 사람조차 그가 어떤 국정운영 철학을 가졌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고 완곡하게 표현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