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尹 선대위, 상왕·취업비리·문고리 3관왕"
"윤석열 리더십, 자중지란 선대위 만들어"

'진중권·장제원'도 윤석열 선대위 구성 설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의 구성 과정을 언급하며 "윤 후보의 무능과 준비 부족으로 난항에 빠졌다"라고 밝혔다.

이용빈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29일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선대위가 상왕 논란, 취업비리범 인사, 문고리 논란까지 3관왕에 등극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거의 한 달을 끌었던 상왕 논란은 결국 김종인 위원장의 합류 무산으로 끝났다"며 "취업비리 의혹 김성태 전 의원 임명은 윤 후보가 '오래돼 기억 못 했다'라고 변명했지만, 자진사퇴로 막을 내렸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더욱이 상임선대위원장 이준석 당 대표는 여러 차례 패싱 당하고, 김병준 위원장은 허수아비라고 조롱당하고 있다"며 "누가 윤석열 선대위를 이끌어가고 있는지 의문스러울 정도"라고 주장했다.

이어 "더 한심한 것은 문고리 논란입니다. 김종인 위원장의 합류 무산에 문고리 3인방, 특히 장제원 의원이 있다"며 "선대위의 문고리 권력 다툼으로 윤석열 선대위가 나락으로 떨어지는 느낌이다. 이 모든 책임의 당사자는 상왕도 문고리도 아닌 윤 후보 자신"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전두환 씨처럼 인재를 적재적소에 쓰겠다던 윤 후보의 계획은 준비 부족과 리더십 부족으로 소위 자중지란 선대위를 만들었기 때문"이라며 "부딪힌 문제를 풀고 스스로 쇄신할 생각은 하지 않고, 변명과 거짓말로 위기만 모면하려는 윤 후보 본인이 화를 자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앞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장제원 의원은 국민의힘 선대위 구성 과정을 두고 설전을 벌여 논란이 일었다.

진 전 교수는 장 의원이 윤 후보의 비선실세라고 주장했다. 그는 "차지철 역할을 장 의원이 하고 있고. 여의도 바닥에는 벌써 '장순실'이라는 말이 나도는 모양"이라며 "채용비리 김성태를 임명하거나, 철 지난 지역주의로 충청도 일정을 잡는 거나. 다 장 의원 머리에서 나온 것이라고 본다"라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진 전 교수가 정권교체에 훼방을 놓는다며 반박했다. 그는 "진 전 교수가 저를 저격해 꺼져가는 김종인 전 위원장 이슈를 재점화하려고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 참 가엾다"며 "김 전 위원장에 대한 눈물겨운 충성심은 높이 평가하지만, 자신이 저질러 놓은 저렴한 발언에 대해서는 반드시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대응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