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이 29일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후보 교체 움직임이 있다며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이재명 대선후보의 낙마시점을 기다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장 이사장은 이날 SNS에 "이 전 대표가 아직 대권후보의 꿈을 포기하지 않았다는 말이 이 전 대표 주변에서 흘러나오고 있다"며 "다수의 호남지지자들도 그런 기대를 갖고 있다"고 글을 썼다.

장 이사장은 지난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유일한 호남 출신 후보로 참여했다. 그는 고(故)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적 적자로 불리고 있다. 김대중 정부 당시 청와대 정무비서관·국정상황실장 등을 역임하며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이 전 대표로의 후보 교체론이 제기되는 배경에 대해서 "이 후보는 도덕적 하자가 너무 크고, 민주화 운동이라는 호남의 뿌리가 없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며 "호남인들은 민주주의를 정치적 정통성이자 정치적 도덕성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게이트, 조폭과의 관계 그리고 최근에 발생한 암사동 모녀 살해사건 변론 등을 넘어서서 앞으로도 이와 유사한 흑점(黑點)들이 마치 양파껍질 벗겨지듯 나올 것으로 믿고 있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장 이사장은 현재 민주당 지지층에서도 분열 조짐을 보인다고도 전했다. 그는 "이 전 대표의 지지자들은 경선이 끝난 마당에 드러내놓고 주장은 못하지만 결국 이 후보가 완주하지 못하고 중도사퇴 혹은 중도포기할 것이라는 기대를 상당히 많이 갖고 있다고 한다"며 "이 전 대표도 지지자들이 꿈을 포기하지 않는한 전국행을 중단하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도 나온다"고 말했다.

민주당 핵심부 역시 이 후보의 완주론에 회의감이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장 이사장은 "이 후보는 호남방문길에 자신보다 더 나은 인물이 나오면 언제든지 후보를 포기할 수도 있다는 충격적인 발언을 했다"며 "혹시 이 후보 스스로도 적당한 시점에 후보직을 포기할 생각을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궁금해 진다"고 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