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이낙연, 이미 이재명 후보로 인정"
"가장 극적인 타이밍 보고 있을 것"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낙연 전 대표가 '플랜B'를 염두에 두고 독자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는 지적을 두고 "이재명·이낙연의 결합을 두려워하는 세력이 별의별 소설을 다 쓴다"라고 말했다.

우 의원은 29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서 '이재명 대선 후보의 호남 일정에 이 전 대표가 동행하지 않은 것은 원팀 유세를 도울 마음의 준비가 되지 않았기 때문인가'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이재명·이낙연이 확 보여지는 것을 두려워하는 사람들이 자꾸 무슨 큰 차이가 있는 것처럼, 그렇게 생각하고 그런 말들을 하는 거 아닌가 싶다"라고 답했다.

그는 "이 전 대표가 다른 지역에 간 것은 본인을 그동안 도와줬던 분들의 마음을 어루만지기 위함이라고 들었다"며 "이런 행보는 오히려 당의 결속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가 플랜B로 몸집을 키워가는 것 아니냐는 얘기도 있다'고 사회자가 반문하자 "그럴 리가 없다. 이미 지난번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서 이 전 대표는 '우리 당의 후보는 이재명이다'라고 이야기했다"며 "플랜B 이야기하는 사람들은 앞에서도 말한 대로 이재명·이낙연의 결합을 두려워하는 세력의 소설"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이 전 대표와 오영훈 의원이 이 후보의 비서실장 문제를 두고 소통이 있었다고 알고 있다"며 "이 전 대표가 여러 가지로 극적인 타이밍을 보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 가장 효과적인 타이밍을 보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 참여했던 장성민 전 의원은 지난 27일 이 전 대표가 이 후보의 일정에 동행하지 않고 충청과 경남 지역 순회 일정에 돌입한 것을 두고 "민주당이 다시 대선 후보 경선에 돌입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며 "당내 플랜B로서 (이 전 대표가) 몸집을 키워나가는 행보로 보인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 후보는 지난 26일부터 3박 4일 일정으로 호남을 방문하고 있다. 그는 이날 이번 호남 일정의 마지막 방문지로 이 전 대표의 고향인 전남 영광을 선택, 당이 화합하는 모습을 보임으로써 지지층 결속에 나설 예정이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