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타지역 쓰레기 반입 반대"…시민협 합의 '미지수'
부천 자원순환센터 광역화 논의 재개…시설 증축 등 쟁점

경기 부천 대장동 자원순환센터 광역화 사업에 대한 시와 주민 간 논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멈췄다가 3개월 만에 재개됐다.

29일 부천시에 따르면 대장동 자원순환센터 광역화 사업 시민협의회는 지난 8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회의를 중단했다가 3개월만인 이달 18일 다시 시작했다.

시민협의회는 이 사업에 반대하는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합의점을 찾기 위해 논의하는 단체로 지난 6월 출범했다.

소각장 운영업체 관계자, 전문가, 담당 공무원, 시의원, 주민 등 35명이 참여하고 있다.

그동안 3차례 회의를 진행했으나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다.

시는 그러나 시민협의회 회의가 재개된 만큼 합의점이 조속히 도출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센터 광역화 사업은 7천786억원을 투입해 쓰레기 처리시설인 센터를 증축하는 동시에 지하화하고 지상에는 주민 공간을 조성하는 내용이다.

일평균 쓰레기 처리량 300t을 900t까지 늘려 부천뿐만 아니라 인근 인천 계양구·서울 강서구의 소각용 쓰레기까지 모두 처리하는 광역시설로 만드는 게 골자다.

센터를 부천 단독시설로 만들게 되면 사업비는 감소하지만, 시가 전액을 마련해야 하는 부담 때문에 사업 추진 자체가 어렵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시는 이 점을 들어 주민들을 설득하고 있지만, 시민협의회에서 합의점이 도출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주민들이 타지역 쓰레기 유입으로 발생하는 환경오염 피해를 떠안을 수 없다며 센터 광역화에 완강히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설득에 필요한 주민 지원 방안은 아직 논의조차 못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시는 주민들이 센터 증축과 지하화에는 찬성하고 있는 만큼 꾸준히 시민협의회 회의를 진행해 주민들을 설득하겠다는 입장이다.

시민협의회 운영 기간도 2023년까지 2년가량 늘렸다.

시 관계자는 "시민협의회는 애초 지난 8월까지 운영할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회의를 한동안 못한데다 합의까지 여러 번 논의가 필요할 것으로 판단해 운영 기간을 대폭 늘렸다"며 "조만간 주민 친화적으로 건설된 '평택에코센터'를 현장 실사하며 주민 설득을 이어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대장동 자원순환센터는 일평균 쓰레기 300t을 처리할 수 있지만, 시설 노후화로 현재 200t가량만 처리하고 나머지 100t은 수도권매립지로 보내 처리하고 있다.

시는 2025년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와 2029년 대장동 제3기 신도시 준공 등으로 처리해야 할 쓰레기가 더욱 증가할 전망이어서 시설 현대화와 증축이 시급하다고 강조한다.

시는 2025년까지 사업 인허가 등 절차를 마무리하고 착공, 2029년 준공하지 못하면 '쓰레기 대란'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부천 자원순환센터 광역화 논의 재개…시설 증축 등 쟁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