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국제트래블마트서 800만달러 계약 협의"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이달 초까지 8일간 열린 '2021 서울국제트래블마트X서울의료관광국제트래블마트'(SITM&SITMMT 2021)가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고 29일 밝혔다.

이 행사는 코로나19로 위축된 관광업계를 활성화하고 향후 세계 관광시장을 선점한다는 목표로 10월 26일부터 11월 5일까지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됐다.

해외 40개국 278개사와 국내 359개사 등 총 637개 업체가 참가해 온라인으로 총 1천841건의 비즈니스 상담을 했다.

이 가운데 268건은 총 800만 달러 규모의 계약 협의가 이뤄졌다고 시는 전했다.

서울시 "서울국제트래블마트서 800만달러 계약 협의"

또 서울관광설명회와 '의료·웰니스관광 쇼퍼런스', '뷰티·관광상품 홍보존' 등 오프라인 행사를 유튜브로 실시간 생중계한 방송은 누적 조회 수 7천여 건을 기록했다.

참가자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해외 참가자의 97%, 국내 참가자의 90%가 '만족' 또는 '매우 만족'이라는 반응이었다.

해외 참가자의 96%는 향후 계약체결 가능성에 '높음' 또는 '매우 높음'이라고 답했다.

최경주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관광업계의 유례 없는 침체 속에서 해외 바이어와 새로운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값진 성과를 냈다"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향후 여행이 재개됐을 때 서울의 관광 수요가 빠르게 회복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서울국제트래블마트서 800만달러 계약 협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