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캠프 김종인 합류 무산 논란 두고 '이견'
진중권 전 교수(왼쪽)와 장제원 의원. / 사진=연합뉴스 및 한경 DB

진중권 전 교수(왼쪽)와 장제원 의원. / 사진=연합뉴스 및 한경 DB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상에서 실시간 설전에 가까운 공방을 벌였다.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인선 갈등으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총괄선거대책위원장 합류가 무산된 것과 관련해 이견을 보이면서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지금 윤캠(윤석열 캠프)은 4공(화국) 말 상황으로 보인다. 차지철 역할을 지금 장제원이 하고 있고 여의도 바닥에는 벌써 ‘장순실’이라는 말이 나도는 모양”이라며 장 의원을 저격했다.

이어 “김종인 합류 여부를 둘러싼 갈등의 본질은 권력투쟁이다. 윤석열의 주위를 선점한 ‘문고리 3인방’을 중심으로 한 친MB(이명박)계 인사들은 김종인에게 전권을 부여하는 상황을 막으려 했다는 것이 정설”이라고 언급한 유창선 정치평론가의 글을 공유하며 “제 생각과 100% 일치한다”고 했다.

이날 앞서 김종인 전 위원장의 윤석열 캠프 무산 소식을 ‘현대판 기묘사화’에 비유한 권경애 변호사는 “‘김종인 상왕설’을 퍼뜨린 세력들이 결국 승리한 것이다. 협상 결렬을 반기는 이들은 김종인 박사가 문고리 3인방이라 했던 권성동, 장제원, 윤한홍 등만이 아니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권 변호사는 진 전 교수와 함께 ‘조국 흑서(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를 공동 집필했던 인사로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 영입 물망에 올랐었다.

이처럼 ‘문고리 3인방’이라 거론되자 장 의원은 “그동안 많이 참았으나 더 이상의 음해에 대해서는 적극 대응하겠다. 권경애 변호사는 저에 대한 명예훼손을 멈추기 바란다”며 “총괄선대위원장 인선을 둘러싸고 벌어진 일에 대해 저는 어떠한 역할도 한 적이 없다는 사실을 분명히 밝힌다”고 반박했다.

이어 김 전 위원장 합류 무산에 대한 비판과 관련해 “대통령 선거는 한 명에게 매달려서 되는 것이 아니다.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된다는 식의 마이너스식 방식이야말로 오만과 독선, 선민의식에 가득 차 후보의 외연 확장을 방해하는 행위임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의원이 SNS에 쓴 입장문이 기사화되자 진 전 교수는 해당 기사를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집에 간다더니 아직 안 갔네. 자기는 100인분인가?”라면서 “집안꼴 잘 돌아간다”고 거듭 비판했다.

그러자 장 의원은 곧바로 진 전 교수를 겨냥해 “진중권 교수가 저를 저격해 꺼져가는 김종인 전 위원장 이슈를 재점화하려고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 참 가엾다. 진 교수는 ‘진정한 정권교체 훼방꾼’”이라며 “자신이 저질러놓은 저렴한 발언에 대해서는 반드시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썼다.

진 전 교수 또한 장 의원의 SNS 글을 금방 공유하며 “고소하세요”라고 받아쳤다.

그는 “원탑으로 장제원보다는 김종인이 나은 선택이라는 말도 처벌받나. 유권자가 지나가면서 관전평도 못하나”라고 반문한 뒤 “쓸데없이 일 크게 만들지 말고, 쓴소리는 그냥 듣고 넘기시라. 아무튼 캠프 접수하셨으니, 잘해서 꼭 정권교체 이루시라. 장제원 파이팅!”이라고 비꼬았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