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마스커레이드 전(展)'을 찾아 청년 작가들과 함께 전시작품들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마스커레이드 전(展)'을 찾아 청년 작가들과 함께 전시작품들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7일 김성태 전 의원이 선거대책위원회 직능총괄본부장직 자진사퇴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본인 스스로 억울해하지만 그래도 국민 시각에서 결단하신 것으로 생각된다. 그 뜻에 대해선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청년 작가들의 작품을 관람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의원이 우리 당의 정권교체와 선거운동에 조금이라도 지장을 초래할 만한 건 안 하겠다고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의원을 직능총괄본부장에 인선한 데 대해선 "김 전 의원은 중앙위원장으로 총괄하며 그동안 잘 관리를 해왔다"며 "사무총장이 당무지원총괄본부장을 맡듯이 자동으로 임명한 것"이라고 했다. 다만 윤 후보는 김 전 의원의 딸 'KT 특혜 채용' 논란과 관련해선 "사건이 오래돼 잘 기억을 못 했다"면서 실수가 있었음을 인정했다.

아울러 윤 후보는 "앞으로 여러분이 기대하는 당 바깥의 많은 분들이 선대위에 동참을 해서 인사안이 최고위에 의결되고 발표될 것"이라고 향후 인선 방향을 언급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을 원톱으로 하는 선대위가 출범했다는 일각의 해석에 대해선 "선대위 원톱이니, 투톱이니 하는 것은 민주적 선거 운동과 안 맞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선대위는 협의체다. 후보인 저도 주요 현안에 대한 기본적인 방향을 결정하면 그 결정대로 당과 선거조직이 움직여나가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날 고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 씨가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깊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선 "제가 할 말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