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7일 "대통령이 되어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게 정치보복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야당이 문재인 정부와 이 후보에 대한 정권교체론·정권심판론을 내세우는 상황에서 정치보복보다는 경제 현안을 우선시하겠다는 '민생후보'의 위치를 점하려고 나섰다는 관측이다.

이 후보는 27일 부인 김혜경씨와 함께 전남 순천의 연향상가 패션거리를 찾았다. 이날 이 후보는 지지자들로부터 "대통령이 되어 윤 후보를 박살내달라"는 부탁을 받자 "제가 대통령이 되는 것 자체가 윤석열 그 분을 박살낼 필요가 없는 상황"이라며 "대통령이 되면 5분이라는 짧은 시간에 해야할 일이 산더미인데 과거를 뒤져서 후벼파고 처벌하고 복수하고 그럴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1분 1초를 대한민국이 가진 문제, 청년세대가 가진문제, 순천이 가진 문제를 해결하는데 사용해야지 무슨 옛날 일을 후벼파냐"며 "우리(더불어민주당)은 퇴행세력이 아닌 전진하는 미래세력"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연설에서 정치보복과 선을 그으면서도 검찰개혁의 필요성은 언급했다. 그는 검찰을 겨냥해 "권력을 사적으로 남용해 미운 놈은 더 세게 때리고, 좋아하는 사람은 덮어주는 권력남용을 한 사람들"이라며 "이들이 이 나라의 미래를 제대로 만들어갈 수 있겠냐"며 "개혁을 해야한다.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앞으로도 반드시 실적으로 기대 이상을 채워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순천=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