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무는 죄악…국가 책임자가 국정 모르면 범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 전남 정남진 장흥 토요시장을 방문해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 전남 정남진 장흥 토요시장을 방문해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해 "무능·무식·무당의 3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27일 전남 장흥 토요시장을 찾아 즉석연설을 통해 "3무는 죄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국가 책임자가 국정을 모르는 것은 범죄"라며 "몇 달 공부해서 드러난 실력이 정말로 문제가 있으면 다시 봐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무능도 자랑이 아니다. 다른 사람 불러다 시키겠다는 것 안 된다"며 "자기가 실력이 있어야 실력 있는 사람을 골라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이 후보는 "국정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면서 무슨 이상한 스승님 찾아다니면서 나라의 미래를 무당한테 물으면 되겠나"라며 "국가의 운명을 놓고 내용을 알지도 못하고 그냥 동전 던져서 운명에 맡기듯이 국가 정책을 결정하면 이거야말로 불안하고 나라를 망칠 수 있는 위험한 일"이라고 피력했다.

자신에 대해서는 실력·실적·실천이 있는 '3실(實) 후보'라고 발언한 이 후보는 "국가 정책은 전문가들 불러모아서 1주일이면 가장 아름답게 만들 수 있다"며 "헛된 약속이나 장밋빛 미래가 아니라 정말로 실천해서 실적을 쌓아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출신의 미천함과 나름 세상을 위해서 치열하게 살아오는 과정에서 생긴 상처들을 여러분 비난하면 감수하겠다"면서도 "그들이 수없이 제 가짜 흠을 만들어서 공격하고 없는 사실 만들어서 의심을 만들어내고 스스로 온갖 의혹을 만들어서 퍼뜨린 다음에 '너는 의혹이 많아서 안 돼'라는 얘기를 듣고 있다. 가짜를 구별해서 지적해 달라"고 했다.

더불어 이 후보는 "훨씬 유능하고 훨씬 실력 있고 진실하고 약속을 지키는 사람이 있다면 저 이재명보다 더 낫다고 생각되는 사람이 있으면 제가 언제든지 과감하게 포기하겠다"며 "결국은 우리 국민과 시대정신이 결과를 만들어낼 것이다. 결론이 어떤 것일지라도 다 수용하고 제 부족함을 생각하고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