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전두환씨의 부인 이순자씨가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은 이들에게 사죄를 드린다"고 말한 것에 대해 "사과하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마지막 순간에 이르러서도 광주 시민들을 우롱하는 발언"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27일 전남 강진군 군동면 안풍마을 방문 이후 기자들을 만나 "이순자씨가 사과한 발언의 앞뒤를 보면 사과하는 건지 아닌지 잘 모르겠다"며 "전두환씨 젤 문제되는 부분은 재임 중 행위보다는 재임 과정에서 벌어진 소위 쿠데타와 학살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씨는 27일 오전 진행된 전씨의 발인식에서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깊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전씨 측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이날 오후 화장장인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기사를 보니까 5·18 단체들이 사죄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하는데, (이씨가) 5·18 관련해서 말씀하신 게 아니다"라며 "(이씨가) 분명히 재임 중이라고 말했다"고 선을 그었다.

이 후보는 이런 맥락을 고려하면 이씨가 사실상 5·18 관련 사과를 거부한 것으로 봐야한다는 입장이다. 그는 "전씨가 사망한 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광주 시민군 이광영씨의 얘기를 알 것이다"라며 "전두환 군사반란 세력에 의해 총을 맞고 평생 반신불수로 고통을 겪다가 극단적 선택을 한 날이 하필 전씨의 사망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같은 날 벌어진 일인데 사과하는 마음이 눈꼽만큼이라도 있으면 이광영 시민에 대해 한마디라도 했을 것 같다"며 "마지막 순간에 이르러서도 광주 시민들과 국민들을 우롱하는 발언이라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강진=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