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상임총괄선거대책본부장. 사진=연합뉴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상임총괄선거대책본부장. 사진=연합뉴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과 조정식 상임총괄본부장, 박홍근 비서실장이 선대위직에서 사퇴했다.

25일 오후 조 총괄본부장은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후보와 대선 승리를 위해 우리부터 내려놓겠다"면서 사퇴 의사를 밝혔다.

조 총괄본부장은 이어 "20대 대선은 우리나라와 민주당의 명운을 가르는 최대 분수령"이라면서 "우리가 먼저 선대위직을 내려놓고 후보를 대신해 전국 곳곳 현장으로 달려가겠다"고 밝혔다.

신민경 기자 radi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