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cc 자동차세 52만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지난 22일부터 올해분 종합부동산세(종부세) 고지서 발송이 시작된 가운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억원 집 종부세가 소나타(쏘나타) 세금보다 적다"고 강조했다. 쏘나타는 현대자동차의 중형차다.

송 대표는 23일 페이스북에 '국민 2%만 종부세를 낸다는 정부 설명과 달리 가구원수 기준 4.6%에 달한다'는 취지의 기사를 공유한 뒤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1가구 1주택자 종부세 대상자중 70% 이상이 26억원(공시지가 17억)인데 세금이 50만원 정도"라며 "소나타 2000cc 중형차 자동차세가 52만원(cc당 260원)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당대표가 돼서 종부세 부과 기준을 9억에서 11억(시가 16억)으로 상향시켰다"며 "즉 16억이하는 종부세를 내지 않는다. 전국민 98프로는 대상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올해는 종부세 고지 인원과 고지액 모두 전년 대비 급증했다. 주택 가격과 공시 가격 현실화율, 공정 시장 가액 비율, 세율이 모두 올라서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