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씨가 청와대 관저에서 거주 중이라는 점을 두고 '아빠 찬스'라는 비난이 나오고 있는 것과 관련해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유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법위반보다 중요한 게 국민정서인데 아빠찬스라는 비난이 있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다혜 씨가) 거기 사는 것을 전제로 말씀하시는 데, 제가 확인을 해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눈높이에 따라 여러 가지 생각은 있을 수 있다고 본다"면서 "사실이 어떻든 법령 위반은 아니고, 부적절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유 실장은 개인적으로 부탁을 드리고 싶다며 "대통령과 그 가족에 대한 국민의 알 권리는 인정하지만, 사적인 영역이나 보호받아야 할 영역은 존중해 주시길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