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6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겨냥해 "'조국 수호' 세력에 공개적으로 올라탔다"고 말했다.

이 후보가 이날 오후 '검언개혁 촛불행동연대'가 주최하는 4차 집회에 온라인으로 참여할 예정인 것을 두고 비판한 것이다.

윤 후보는 페이스북에 "2년 전 조국 사태를 만들었던 세력들이 모여 뜬금없이 '검언개혁 촛불집회'를 오늘 오후 하는데, 놀랍게도 이 후보가 직접 참여한다고 한다"며 "혹시나 대장동 게이트 수사에서 이 후보를 봐주지 말고 제대로 하라는 촉구 집회인가 했는데 역시나 조국수호 집회 시즌2"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지금 대장동 수사에서 어떻게든 이 후보를 구해주려는 검찰을 보면 더 망칠 것이 남아 있지도 않다"며 "이 후보는 오늘로서 '조국 수호' 세력에 공개적으로 올라타 가담했다.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사랑하는 국민들이 저와 이 후보 중 어떤 선택을 할지 더 분명해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정권은 할 일 하는 검사들 다 내쫓고 입맛대로 움직이는 검찰로 개조해 살아있는 권력 비리 수사를 멸종시키고 '그분들만의 개혁'을 완성했다"며 "부패한 권력자들과 이권 카르텔이 마구 약자와 서민을 착취하는 것을 바로잡기 위해 제가 대통령 후보로 나섰다.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이재명 '조국 수호' 세력에 공개적으로 가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