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사진=연합뉴스]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캠프는 6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김 후보의 대선 슬로건을 표절했다고 비판했다.

김 후보 캠프 송문희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윤 후보가 전날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수락연설에서 '기득권의 나라에서 기회의 나라'로 바꾸겠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김 후보의 대표 슬로건인 '기득권 공화국을 기회공화국으로'를 표절했다"고 지적했다.

송 대변인은 "'공화국'을 '나라'로 눈 가리고 아웅하는 식으로 슬쩍 바꿨다"며 "슬로건 표절은 논문 표절과 마찬가지로 부도덕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또 "이는 스타트업의 특허를 힘 있는 대기업이 가로챈 것과 다를 바 없다"고도 했다.

송 대변인은 "윤 후보 부인 논문표절 논란이 아직 식지도 않은 마당에 김동연 후보의 대표 슬로건을 백주에 아무 거리낌 없이 베꼈다"며 윤 후보 아내 논란도 언급했다.

이어 "윤 후보는 '이번 대선은 상식과 비상식의 싸움'이며 자신은 '공정의 상징'이라 주장했다"며 "'슬로건 표절'이 윤 후보가 주장하는 공정과 상식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남의 지적재산권을 양심 없이 표절하고도 대통령이 되겠다는 생각이라면 지금이라도 당장 접는 편이 낫다"며 "'준비 안된 카피맨'이라는 조롱은 받지 않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사진=연합뉴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