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5일 이재명 대통령 선거 후보의 최측근인 정진상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비서실 부실장(전 경기도 정책실장)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자택 압수수색 직전 유 전 본부장과 통화한 것과 관련 "우연의 일치"라고 주장했다. 진 의원은 이 후보 선대위의 공동상황실장이다.

진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에서 "정 부실장 입장문에 따르면 정 부실장이 먼저 (유 전 본부장에게) 전화를 걸었다던데 공교롭게도 압수수색 시작 전이었고 이는 우연의 일치"라며 이렇게 주장했다.

진 의원은 "압수수색 사실을 정 부실장이 알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다"며 "만약 유 전 본부장이 정 부실장에게 전화를 해서 구명을 호소한 것이라면 유 전 본부장이 먼저 전화를 걸어야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 부실장은 어제 입장문에서도 그렇게 밝혔다"며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했다는 녹취록이 대대적으로 보도되는 상황에서 평소 본인이 알던 유 전 본부장의 모습과 너무 달라서 직접 확인을 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진 의원은 '정 부실장 입장에서는 유 전 본부장은 자신과 상관없는 제3자가 아닌가. 직접 확인해서 전화해야 할 이유가 뭐가 있냐'는 질문에는 "성남시에서 추진했던 사업이었고 무엇보다도 이 후보가 최선을 다한 사업이었다"며 "배임이나 뇌물이 오갔다는 녹취록이 보도가 되니까 당연히 확인해볼 필요를 느꼈다고 본다"고 답했다.

'유 전 본부장 상황을 확인해볼 필요가 정 부실장보다 이 후보에게 더 있지 않냐'는 말에는 "이 후보와 정 부실장은 (항시) 소통하는 상황"이라며 "문제가 되는 것은 유 전 본부장 일이었기 때문에 그렇게 일하는 줄 몰랐는데 어떻게 된 것인지 확인할 필요를 느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진 의원은 "(확인을 한 것은) 하등 이상한 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가 전날 정 부실장과 유 전 본부장의 통화를 '나중에 알았다'고 말한 점에 대해서는 "어느 시점에 통화를 했고 알았는지는 저로서는 확인할 길이 없다"면서도 "나중에 확인했고 나중에 알았다는 사실이 그렇게 중요한 일인가"라고 되물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