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주4일제 간보는듯…책임있는 공약으로 제시해야"
"李후보, 자력으로 당선 모색해야" 단일화 가능성 선그어
심상정 "주4일 근무제 이미 던져졌다…대세 중의 대세"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1일 "주 4일(근무제)은 이미 (주사위가) 던져졌다.

시대 정신은 국민들께서 정해주시는 것인데 요즘 '주4일제'가 대세 중의 대세"라고 밝혔다.

심 후보는 대선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이날 오후 자신의 첫 정책 관련 현장 행보로 서울 중구의 IBK 기업은행 본점 내 전국금융노조 기업은행 지부 사무실을 찾아 이같이 말했다.

주4일제는 심 후보의 대표 공약 가운데 하나이며, 기업은행은 국책은행 중 주4일제 도입을 추진 중이다.

심 후보는 "오늘부터 '주4일제 대한민국' 실현을 위한 대국민 의견수렴에 나선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주4일제 추진 기업의 노사를 비롯해, 중소기업, 5인 미만 사업장, 자영업자, 노동 및 경제단체 대표자분들과 만나서 광범하게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라고 했다.

심 후보는 또 "과거 주5일제 하면 대한민국 망한다고 했었다.

그런데 거꾸로 지난 20년 대한민국 경제는 급속히 성장했다"며 "주4일제가 시기상조라고 하는 분들도 계시지만, 저는 지금이 시기적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주4일제가 필요한 이유로 주4일제가 ▲ 위드코로나 시대의 전략 ▲ 불평등한 노동격차 줄이는 양질의 일자리 전략 ▲ 교통량 감소를 통한 기후 위기 극복 전략임을 들었다.

심 후보는 사무실 방문 일정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대선에 여야 후보들이 내놓은 공약 중 국민의 관심을 가장 뜨겁게 받는 것이 주4일제"라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주4일제에 긍정적인 반응을 내비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향해서는 "좀 간을 보고 계신 것 아닌가"라고 평가하며 "캠프에서 관리해서 책임 있는 공약으로 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심 후보는 이 후보가 정의당과의 단일화 관련 질문에 "국민이 함께하는 길을 제시해줄 것이다"라며 여지를 남긴 것과 관련해서는 "자력으로 당선되는 길을 모색하길 바란다"라고 말하며 이 후보로의 단일화 추진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