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전국민재난지원금·음식점총량제 고리로 李에 십자포화
野 "간교한 세치혀" "고무신 선거냐" "매표행위"…이재명 맹공

국민의힘은 3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대장동 특혜 의혹·전국민 재난지원금 추진 등을 고리로 맹공을 퍼부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후보가 (지난달 29일) 뻔뻔하게 대장동을 방문해 대규모 공익 환수라는 가짜 주장을 되풀이했다"며 "아무리 간교한 세 치 혀를 앞세워 진실을 은폐해도 국민은 이 후보를 몸통으로 인식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이 대장동 관련 특검 도입을 위한 여야 원내대표간 '원포인트 회담' 제안에 아직도 답하지 않고 있다면서 "민주당이 이재명 한 사람 지키려고 발버둥 치다가 함께 침몰하는 우를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이 후보가 앞으로 부동산 공약을 내놓으면 국민은 대장동과 백현동을 떠올릴 것"이라며 특검 도입을 재차 강조했다.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이 후보의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두고 "자유당 시대에 고무신 선거나 다를 바가 있나.

나라가 망조로 가는 길"이라며 "매표 행위를 하겠다는 것으로 참 후안무치한 짓"이라고 맹비난했다.

성일종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재난지원금이 대권 후보가 마음대로 꺼낼 수 있는 카드냐"며 "각종 의혹에서 벗어나기 위해 (국민의) 눈을 돌리고자 이런 말을 꺼내는 것은 아주 부적절하다"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의 '음식점 허가 총량제' 발언에 대한 공세도 이어갔다.

김 원내대표는 "음식점이 어려워진 이유는 문재인 정권의 경제정책 실패 때문"이라며 "연이은 돌출적 언행은 공감 능력과 배려가 상실돼있다"라고 지적했다.

배현진 최고위원은 "자영업자를 불나방에 빗대 모욕하기까지 했다"며 "살짝 간을 보려고 여론에 던져봤다가 비난이 쏟아지자 말을 바꿨다"라고 비판했다.

윤석열 캠프 비전전략실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CBS 라디오에서 "음식점 총량제는 이 후보의 전형적인 국가 만능론"이라며 "국가와 공공은 항상 선이고, 민간은 악마라는 이분법이 21세기 국가 지도자로서 정확한 인식인가"라고 되물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