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로봇학대 아냐"…진중권 "감정이입 능력의 문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3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의 이른바 '로봇 학대' 논란과 관련, "기본적으로 감정이입 능력의 문제"라고 분석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SNS에 "일반인들은 대부분 사회화 과정에서 습득한 감정이입의 능력이 거의 본능처럼 몸에 코딩돼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후보는 지난 28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2021 로보월드 행사에서 재난 대응용으로 개발된 4족 보행 로봇 시연을 지켜보는 중 성능 테스트를 위해 로봇의 몸통을 밀어 넘어뜨렸다. 이 장면은 온라인상에서 확산하면서 논란이 됐다. 일부 네티즌들은 과거 문 대통령이 비슷한 상황에서 로봇을 조심스럽게 들었다가 내려놓는 모습과 비교하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 후보는 이날 SNS에 "로봇 테스트에 익숙하지 않은 분들이야 그럴 수 있겠지만, 일부 언론이 복원 장면은 삭제한 채 넘어뜨리는 일부 장면만 보여주며 과격 운운하는 것은 가짜뉴스"라며 "스테이크 먹었더니 '식당에서 칼 휘둘렀다'고 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발로 로봇을 차는 해외 로봇 테스트 영상을 공유하기도 했다.

진 전 교수는 그러나 "보스턴다이내믹스에서 로봇 개를 발로 차는 영상을 공개했을 때 커다란 항의와 분노의 물결이 일어난 적이 있었다"며 "개발자들이야 로봇을 혹독한 조건에 몰아넣고 가혹하게 학대하는 실험을 하는 게 당연하겠지만, 지켜보는 이들은 살아있는 개와 똑같이 행동하는 존재가 학대 당하는 모습에 상처를 입을 수밖에 없다. 그러니 실험을 하는 거야 어쩔 수 없다 쳐도, 굳이 그런 영상을 공개해야 했느냐는 (문제 제기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의 행동에 많은 이들이 불편함을 느끼는 것은 그 역시 자기들처럼 감정이입의 능력을 공유하고 있을 거라는 당연한 기대가 갑자기 깨진 데에 대한 당혹감이 표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진 전 교수는 "로봇을 생명처럼 대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소환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적어도 문 대통령은 보통사람들과 이 능력을 공유하고 있었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과 이재명이라는 두 인성의 차이는 바로 이 감정이입의 능력에 있다"며 "죽은 사물까지도 생명으로 여겨 그 안으로 감정을 투사하는 이들도 있는가 하면, (동물학대자들처럼) 살아있는 생명까지도 사물로 보는 이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