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선거캠프서 공약 발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주 52시간 근로제' 잠정 중단, 수능 중심의 대학입시 추진, 노조 조직률 확대 등의 공약을 제시했다.

홍 의원은 지난 30일 여의도 선거캠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각 분야의 정책 대전환으로 선진국 시대의 토대를 만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눈길을 끈 공약은 노동 분야 공약이었다. 그는 경제가 회복될 때까지 주 52시간 근로제를 잠정적으로 중단하겠다고 공약했다.

노조에 대해서는 노조가 꼭 필요한 근로자들의노 노조 조직률을 현재 12%에서 30%까지 높이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교육 분야에서는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전형을 전면 폐지하고 연 2회의 수능으로 대체하겠다고 공약했다. 입학사정관제도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수능 문제 출제도 EBS 교재에서 최소 70%를 출제해 사교육비 부담을 줄이겠다고 약속했다.

현재 3~5세 보육료는 정부가 일부 지원을 하고 있으나 자신이 당선되면 '완전 무상교육'을 실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외에 2050년에 탄소중립을 이루겠다는 현 정부의 정책을 폐기하고 원자력 발전과 수소를 통해 탄소제로 정책을 새롭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신한울 3·4호기 등 애초 계획됐던 원전 건설을 재개하고 신규 원전을 건설해 원전 비중을 현행 29%에서 50%로 대폭 늘리겠다는 것이다.

이 밖에 인천공항을 중추공항으로 삼고 대구 박정희공항, 무안 김대중공항, 가덕도김영삼공항 등 4대 관문공항을 조속히 확장·건설하겠다고 언급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