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주자 브레인에게 듣는다
유경준 '劉캠프' 경제정책본부장

주택 거래세·양도세 인하
용적률 높여 재건축 활성화
불필요한 그린벨트도 해제
"유승민의 키워드는 집·밥·꿈…부동산 햇빛정책 펼칠 것"

“세금 폭탄 정책이 아니라 부동산 햇빛 정책을 써야 주택 가격을 잡을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 의원 캠프의 유경준 경제정책본부장(국민의힘 의원·사진)은 29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유승민 캠프의 최우선 정책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유 본부장은 “주택 문제 해결을 위해 거래세 및 양도세 인하를 비롯해 민간 중심의 공급 정책을 활용하겠다”며 “수도권 용적률 상향을 통한 재개발·재건축 활성화와 불필요한 그린벨트 해제를 통해 주택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유 본부장은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집을 팔라고 하면서 세금으로 (시세 차익을) 절반 이상 가져가 버리면 누가 집을 팔겠냐”며 “1가구 2주택자를 투기꾼이라고 생각하는 것 자체에 문제가 있다”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경쟁 후보들의 주택 정책에 대해서도 “허위나 로또 분양에 기댄 정책”이라고 평가했다. 이와 달리 유 전 의원의 부동산 정책은 과거 서민이 전셋집으로 시작해 돈을 모아 집을 사고, 더 큰 집으로 이사갈 수 있게 한 전통적인 자산 증식 수단으로서의 부동산 역할을 부활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강조했다.

유 본부장은 유 전 의원 캠프의 핵심 정책 키워드로 ‘집’ ‘밥’ ‘꿈’을 꼽았다. 미래 세대에 희망을 줘야 저출산 문제 등 한국 사회에 닥친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유 전 의원 캠프가 중장기 정책이 많고, 연금 개혁 등 지지층 이탈 우려가 있는 정책이 다수라는 지적에는 “대통령의 책무는 반발이 있더라도 국민을 설득해 미래의 균형을 취하는 것”이라며 “다른 대선후보들은 표만 의식해 제대로 된 공약을 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가까이에서 본 유 전 의원의 장점으로는 “사회 현상 등에 대한 이해력이 지구 최강”이라고 치켜세웠다. 단점으로는 “타인에게 신세를 안 지려고 하고, 부담을 주는 것에 지나치게 미안해 한다”며 “인간적으로 좋은 면이지만 정치인으로서는 단점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유 전 의원의 지지율이 상승한 것에 대해서는 “캠프의 당초 예상보다 두 달가량 늦은 결과”라고 밝혔다. 지지율 반등이 늦어진 데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의 관계 설정 때문이었다고 진단했다. 유 본부장은 “경쟁 후보들이 이 대표를 ‘유승민 계파’라고 공격하는 가운데 유 전 의원 특유의 엄격함 때문에 이 대표와의 관계에 대한 방향 설정이 늦었다”며 “20·30세대 등의 지지를 일찍 끌어내지 못한 것이 안타까운 지점이지만 현재 3강 진입으로 골든크로스가 시작되고 있다”고 말했다.

유 본부장은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과 유 전 의원의 후보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단일화는 진심과 진심이 통해야 이뤄지는 어려운 작업”이라며 “거래의 산물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이동훈/좌동욱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