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노태우, 전두환과 완전히 달라"
"청와대, 대선 고려할 이유 없어"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가 국가장으로 치러지는 것을 두고 논란이 일자 "전두환 전 대통령의 국가장이나 국립묘지 안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 수석은 2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전 전 대통령의 사례를 언급하는 분들도 있는데, 노 전 대통령과 전 전 대통령은 완전히 다른 케이스"라며 "(노 전 대통령) 본인이 용서를 구한다는 유언도 남겼고 유족들이 그동안 사과하는 모습도 보였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가장으로 한다고 해서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역사적 혹은 국민적 평가가 끝났다는 게 아니다"라며 "평가하는 차원에서 이런 결정을 내린 게 아니다. 국가장을 반대하는 분들의 지적이나 이를 쉽게 수긍하지 못할 수 있다는 것을 충분히 인정하고 공감한다"라고 부연했다.

그는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르기도 결정한 배경을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일각에서는 대선을 앞두고 그런 거 아니냐라는데 청와대가 대선을 고려할 이유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화운동을 했고, 인권변호사 출신이기 때문에 이런 출신과 배경을 가진 대통령으로서 국민 통합이나 화합 포용에 기여하지 않겠냐는 생각은 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지난 27일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직접 조문하지 않았으며 빈소에 조화를 보냈고,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빈소를 찾아 유족을 위로했다.

이를 두고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내란죄를 범한 전직 대통령의 국가장 예우를 박탈하는 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겠다고 하는 것은 국민 상식에도 벗어나고 역사의 무게와 오월의 상처를 망각한 것"이라며 "전두환 씨에게는 어떤 잣대로 판단할 것인지 국민이 묻고 있다"라고 비판한 바 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