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출마설'에 선그은 이준석 "상계동이 제겐 큰 의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7일 '종로 보궐선거 출마설'에 대해 "상계동에 출마하는 것이 제게는 큰 의미가 있는 행보"라고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은 뒤 취재진의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그간 서울 노원병에서 세 차례 낙선한 이 대표는 "저는 (노원구) 상계동 출마를 계속 이야기했다"며 라디오 발언을 확대해석하지 말라고 했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 YTN 라디오에서 "제가 (종로에) 나가든 다른 사람이 나가든 비슷하다"고 말해 종로 출마 가능성을 열어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제가 (종로에 출마하지 않는다고) 완전하고 선언적으로 표현하면 민주당이 (자신들의 후보를) 좀 덜 고민한다고 해서 농담조로 이야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치 1번지'로 불릴 만큼 정치적인 상징성이 큰 종로 지역구는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의 의원직 사퇴로 현재 공석이다.

여당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초대 비서실장을 지낸 임종석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이사장의 출마 가능성이 거론된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이름도 오르내린다.

국민의힘에서는 최근 당내 대선후보 예비경선에서 탈락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이름이 주로 나오고 있다.

홍정욱 전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종로 출마를 제의받았다는 소문도 돌고 있다.

이준석 대표와 홍 전 의원은 같은 미국 하버드대 출신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