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코세페 추진위, 행사 추진 상황 점검
코세페 참여기업 1천832개로 역대 최다…온라인 행사도 풍성(종합)

내달 1∼15일 열리는 '2021 코리아세일페스타'(이하 코세페)에 역대 최대 규모의 기업이 참여한다.

또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행사를 위해 라이브 커머스,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등을 활용한 다채로운 비대면 기획전이 진행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코세페 추진위원회는 2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간담회를 열고 업계 행사 계획과 정부 지원방안을 공유했다.

추진위에 따르면 올해 행사에는 전날 기준으로 1천832개 기업이 참여를 신청했다.

이는 지난해의 1천784개를 넘어선 동시에 사상 최대 규모다.

작년과 마찬가지로 올해도 다양한 온·오프라인 유통업체가 참여하는 가운데 자동차, 가전, 통신기기, 의류·화장품 등 소비재 제조업계의 참여가 늘어날 전망이다.

17개 시·도 광역 지자체에서도 행사 기간에 맞춰 지역별 소비진작 행사를 개최해 코세페 흥행에 힘을 보탠다.

특히 올해는 예년에 비해 온라인·비대면 행사가 크게 늘었다.

추진위는 국내 대표 온라인 쇼핑몰, TV홈쇼핑 5개사(공영홈쇼핑·롯데온·롯데홈쇼핑·인터파크·현대홈쇼핑)와 함께 라이브 세일쇼를 진행한다.

유명 인플루언서가 직접 출연해 제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또한 배달의 민족이 국내 배달 앱 최초로 참가해 프랜차이즈 기업 10곳과 손잡고 '배민 쇼핑라이브'를 선보이며, 지역 특산물 판매전인 '전국별미' 코너도 함께 진행한다.

지자체와 온라인 플랫폼이 협업해 지역특산품과 지역 소재 기업의 상품을 최대 50% 할인 판매하는 기획전도 마련된다.

아울러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판로를 지원하기 위한 행사도 진행된다.

주요 백화점 매장과 온라인 쇼핑몰 내에 200여개 업체가 참여하는 '중소기업 우수제품 판매전'이 열린다.

온라인 플랫폼에서는 네이버 '동네시장 장보기' 사이트를 통해 전통시장 상품을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무료배송 쿠폰을 제공한다.

코세페 참여기업 1천832개로 역대 최다…온라인 행사도 풍성(종합)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간담회에서 이번 코세페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중소상인에 힘이 되는 행사로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문 장관은 이를 위해 정부가 이미 시행 중인 국민상생소비지원금 활용, 신용카드 소득공제 한도 상향, 승용차 구매 시 개소세 인하 등에 더해 행사 기간 온누리 상품권 할인율을 5%에서 10%로 확대하고, 지역사랑상품권 공급을 평상시의 3배 수준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중기 및 소상공인을 위한 온·오프라인 할인전과 농·축·수산물 할인행사, 지역특산품 기획전 개최 등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장관은 이번 코세페가 단계적 일상회복, 즉 '위드(with) 코로나' 시행 시기와 맞물리는 시점에 열리는 만큼 방역 관리에도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장관은 간담회 이후 추진위와 함께 코세페 수익을 어려운 이웃과 나누는 '하이파이브(Hi-Five) 나눔 캠페인', 또 판매자와 소비자가 서로를 응원하는 '엄지척 챌린지' 발족식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