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12·12 등 과오…올림픽, 남북기본합의서, 북방정책 등 성과"
국가장 결정…前대통령 예우·진보진영 반대 속 절충한듯
文 "과오 적지 않지만 성과 있어"…조문은 않기로(종합)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하루 전 별세한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해 "과오가 적지 않지만 성과도 있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노 전 대통령의 빈소를 직접 조문하지 않을 것이라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 국민통합의 측면 등을 염두에 두고 국가장을 결정했지만 복잡한 국민정서를 고려했을 때 문 대통령의 직접 조문은 적절하지 않다는 것이 청와대의 판단인 것으로 풀이된다.

文 "과오 적지 않지만 성과 있어"…조문은 않기로(종합)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노 전 대통령에 대한 문 대통령의 추모 메시지를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노 전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 강제 진압과 12·12 군사쿠데타 등 역사적 과오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88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북방정책 추진,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등 성과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에게 위로를 전했다고 박 대변인은 설명했다.

그러나 이같은 애도와 별개로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빈소를 조문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핵심 관계자는 "알다시피 문 대통령은 내일 (유럽 3개국) 순방을 떠난다"며 "오늘은 오후 4시와 오후 8시 (아세안 관련) 중요한 다자 정상회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영민 비서실장과 이철희 정무수석이 조문을 갈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조문하지 않으리라는 것을 사실상 공식화했다.

이 관계자는 "여러가지 상황적 요소들이 결합돼 오늘의 추모 메시지를 낸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공과(功過)를 함께 언급한 점, 국가장을 결정하면서도 직접 조문을 하지 않은 점에는 다양한 정무적 판단이 가미됐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노 전 대통령의 국가장에 대해 민주당 일부 의원들이나 진보진영은 반대 목소리를 뚜렷하게 내고 있지만, '북방정책'의 성과를 평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는 등 여론은 정반대로 갈리고 있다.

이 관계자는 '진보진영은 국가장에 비판적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오늘 메시지를 국민통합의 차원으로 해석해도 되나'라는 물음에는 "시민단체 성명을 포함해 여러가지를 종합적, 복합적으로 고려했다"며 "해석은 언론과 국민의 몫"이라고 답했다.

'유럽 순방 일정을 마친 후 문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묘소를 참배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지금 예단해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이 관계자는 부연했다.

文 "과오 적지 않지만 성과 있어"…조문은 않기로(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