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영 대변인 "민주정부 4기 창출 향한 시작"

추미애, 명예 선대위원장 맡기로
대선서 이재명 적극 지원 나설 듯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후보의 회동을 계기로 '원팀 정신'으로 대선에 임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명예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으면서 차기 대선 승리를 위한 드림팀 결성에 가세했다.

더불어민주당 원내 대변인 신현영 의원은 27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회동은 국정을 향해 이끌어온 원팀이자 파트너의 만남"이라며 "민주정부 4기 창출을 향한 담대한 발걸음의 시작이자 대한민국의 미래를 향한 청사진을 그리기 위한 긴밀한 교감의 시간"이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국민의힘에서 무분별한 공세에 나서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며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 또한 회동을 한 바 있는데 당시 심재철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당내 화합에 촉매로 작용해서 대선 승리에 확실한 발판으로써 기여하리라 생각한다'고 언급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기 부정까지 마다치 않으며 여당 후보 흠집 내기에만 골몰하는 야당의 행태에 심히 유감을 표한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회동이 시사하는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와 희망만큼은 그 어떤 정치적 설화에도 빛이 바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보다 내일이 기대되는 대한민국을 위해 더불어민주당은 원팀 정신으로 임하겠다"며 "민주정부 계승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추 전 장관도 민주당의 원팀 결성에 힘을 보태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이 후보와 이날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만나 2시간가량 오찬회동을 하고 명예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기로 합의했다.

이재명 후보 캠프에서 수석 대변인을 지낸 박찬대 의원은 명예선대위원장 자리를 두고 "상임과 공동 선대위원장의 사이"라고 설명했다.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선대위 상임고문을 맡은 상황에서 추 전 장관은 다가올 대선에서 이 후보를 보다 실질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한편 추 전 장관은 이날 회동에서 이 후보가 이낙연 전 대표가 제안한 '원팀보다 드림팀'을 언급하자 "드림이 '꿈'도 되지만 봉사하는 자세의 '드림', 드리는 팀"이라고 말하며 대선 승리를 위해 힘을 합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