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기후위기 대응 위한 남북협력 세미나 축사
이인영 "기후문제에 남북은 하나의 팀…재해재난 공동대응해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한반도 기후 위기 문제가 남북이 협력할 수 있는 가능성이 많은 분야라며 공동 대응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장관은 27일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한반도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남북협력 세미나' 영상축사에서 "남북은 하나의 기후·환경 생태권으로 연결되어 있는 만큼 하나의 팀, 생명과 안전의 공동체가 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실질적 탄소배출을 줄이고 산림 등 탄소 흡수원을 마련하는 남북 공동의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탄소의 저감과 지속 가능성에 기반을 둔 새로운 남북 경제협력 모델을 함께 수립하고 실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 기후 위기가 본격화할 상황에 대비해 남북 간 기상정보를 교류하거나 재해재난 공동대응 시스템을 수립하는 것도 주요 과제로 꼽았다.

이 장관은 북한이 지난 7월 유엔 고위급 정치포럼(HLPF)에서 '자발적 국가별 검토'(VNR) 보고서를 공개한 사례 등을 언급, "북한도 세계적인 기후 위기 대응에 대해 참여와 실천의 의지를 여러 차례 표명했다"면서 "정부도 남북의 기후 위기 대응 협력의 단초를 찾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