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이 근무하고 싶은 '경남형 청년친화기업' 13개사 인증

경남도와 경남경제진흥원은 27일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2021년 경남형 청년친화기업'으로 선정된 13개 기업에 인증서를 전달했다.

이번에 선정된 청년친화기업은 웰템, 일신씨엔에스, 창원기술정공, 락토메이슨, 에이엔에이치스트럭쳐, 신신사, 영케미칼, 월드튜브, 지.피.씨, 금정산업, 아이티씨, SP시스템스, 주영산업이다.

이들 기업에게는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최대 5천만원의 근무환경개선금과 육아휴직 대체인건비 지원, 청년 인턴 정규직 전환 시 추가고용장려금 지급, 기업당 최대 10명의 청년노동자도 주거안정 지원, 기업 대출 시 우대 금리 적용, 찾아가는 도민 노무사제 지원, 홍보 서포터즈 지원 등이 대표적이다.

경남도는 청년일자리 창출, 조직문화, 복지혜택 등이 우수한 도내 중소기업을 지원함으로써 기업 사기를 높이고 지역 일자리 창출을 확산하려고 올해 처음 청년친화기업을 선정했다.

이번 청년친화기업 선정에는 49개사가 응모해 서류심사, 현장실사, 청년친화기업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쳤다.

하병필 도지사 권한대행은 "청년이 살고 싶은 경남을 만드는 데에는 기업 역할과 도움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청년친화기업 인증제도를 통해 기업들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