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강 국가 정원 지정 추진하자"…광주시의회 정책토론회

호남의 젖줄인 영산강의 국가 정원 지정 가능성과 추진 방향을 모색하는 공론의 장이 열렸다.

광주시의회 그린뉴딜특별위원회는 27일 시의회 예결특위 회의실에서 '영산강 국가 정원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박용수 한신대 초빙교수는 서울을 상징하는 한강처럼 영산강을 광주의 상징 장소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영산강 문명 발상지이자 고대 문화의 보고인 신창동 선사유적 공원, 시민의 숲, 산동교 일대 40여만 평과 장기적으로 이전 예정인 군 공항 부지 중 일부를 국가 정원으로 조성하자는 것이다.

영산강 물길을 따라 광주, 장성, 담양, 화순, 나주, 영암, 목포를 연결하는 초광역 생태·역사·문화 관광벨트를 구축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김종일 광주전남연구원 초빙연구위원은 "광주천 시대에서 영산강 시대로 대전환이 필요하다"며 "영산강을 중심으로 한 경제벨트, 유역 공동체 형성을 위한 전략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토론회에서는 친수 공간 조성, 환경 생태 보전 등 국가 정원 지정을 추진하는 목적이나 취지를 더 선명하게 설정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광란 광주시의회 그린뉴딜 특별위원장은 "기후 위기 극복과 탄소중립 도시 실천을 위해서는 친환경 생태 축이 매우 중요하다"며 "영산강이 무등산, 장록습지와 함께 광주의 핵심 시민 생태 공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