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지 문제는 유족 의견 듣고 협의해 결정"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27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지에 대해 "현충원은 아닌 것으로 정리됐다"며 "나머지 장지 문제는 유족분들의 의견을 듣고 협의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전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유족들과 장례 절차와 장지 등 문제를 논의했다.

전 장관은 유족들과 면담 뒤 취재진과 만나 "고인이 12·12 사태라든지 5·18 민주화 운동 등에 대해 과오가 있지만, 그럼에도 (대통령) 직선제가 된 이후에 북방정책 등을 한 공훈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족분들에게 조의를 표하며 국가장으로 하게 된 만큼 유족분들의 뜻에 따라 장례 절차를 치르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전 장관은 "장례위원장은 국무총리가, 장례집행위원장은 행안부 장관이, 구체적인 심의는 행안부 차관이 추후 단장을 맡아서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이날 오전 국무회의를 열고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했다.

노 전 대통령에 대한 국가장은 30일까지 5일장으로 치러진다.

이에 따라 영결식 및 안장식은 오는 30일 진행될 예정이다.

장지는 파주 통일동산이 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노 전 대통령의 사촌 처남으로서 노태우 정부 '실세'로 꼽혔던 박철언 전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노 전 대통령이 민족 문제에 특별한 열정을 갖고 했다"며 "파주는 남북을 가르지르는 통로로, 상주가 만약을 상정해 봐놓은 곳이 있는 모양"이라고 말했다.

박 전 의원은 "(아들) 노재헌 변호사가 영국 출장에서 급히 돌아왔으니 좀 더 이야기를 해서 최종 결론을 봐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