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훈 내각총리 주재 회의서 3분기 경제사업 결함 원인 분석
북한, 내각회의서 생필품 확대 논의…일부 간부 무책임 지적

북한이 내각 전원회의 확대회의를 열어 일부 간부들의 무책임한 업무 태도를 지적하며 경제목표 달성을 촉구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내각 전원회의 확대회의가 26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고 27일 보도했다.

김덕훈 내각 총리가 회의를 주재하고, 박정근 내각부총리 겸 국가계획위원회 위원장이 보고했다.

회의에서는 3분기 인민경제계획 이행 상황을 결산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5차 회의에서 제시한 과업을 관철할 대책을 토의했다.

박 부총리는 "3/4분기 간 경제사업에서 발로된(나타난) 일련의 결함과 편향들을 자료적으로 통보하고 원인을 분석하였으며 일부 경제지도 일꾼(간부)들의 무책임한 사업 기풍과 일본새(일하는 태도)를 결정적으로 뿌리 뽑을 것"을 지적했다.

또 회의에 참가한 내각 간부들과 도·시·군 인민위원회 위원장 등은 기간공업 부문 간 생산소비적 연계를 강화하고 올해 농사 마무리를 잘하며 생필품 가지수를 확대하는 등 김 위원장의 시정방침을 이행하기 위한 당면 과업들을 구체적으로 논의했다.

이어 "연말 경제조직사업을 박력있게 전개하여 5개년 계획 수행의 첫해 인민경제계획을 지표별로 기어이 완수함으로써 인민들이 기다리고 반기는 실제적인 성과, 실질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을 강조했다.

북한은 대북 제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국경 봉쇄 장기화로 주민 생활이 어려운 가운데 경제정책마저 사실상 실패하자 올해 초부터 경제 분야 간부들을 질책하며 성과를 재촉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