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재계 인사와 회동…헝가리로 옮겨 대통령 순방 일정 합류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숨지면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해외 출장 일정도 일부 조정을 받게 됐다.

최 회장은 27일 노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곧바로 미국 출장길에 오를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빈소가 어디에 꾸려질지 확정되지 않은 터라 이날 조문은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태우 사망] 최태원 SK회장, 내일 조문 후 미국 출장길(종합)

업계에서는 최 회장이 전날 김부겸 국무총리와의 회동 직후 미국으로 출장을 떠날 것이라는 얘기가 꾸준히 나왔다.

특히 이날 출장길에 오를 것이라는 예상도 있었다.

최 회장의 이번 출장은 미국의 거물급 인사들과 만나 조 바이든 정부의 반도체 기밀 자료 제출 요구에 직접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최 회장은 미국 정·재계 주요 인사 회동 등의 일정을 잇따라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 회장은 미국 방문 일정을 마친 뒤 헝가리로 건너가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자격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유럽 순방 일정에 합류한다.

문 대통령의 이번 헝가리 국빈 방문 기간에는 헝가리·슬로바키아·체코·폴란드가 참여하는 비세그라드 그룹 정상회의 및 비즈니스 포럼 등 경제 관련 일정이 예정돼 있다.

이들 일정이 전기차·배터리 등 미래 유망산업 분야 협력을 모색할 수 있는 자리인 만큼 최 회장이 어떤 역할을 할지 주목된다.

최 회장은 노 전 대통령의 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 1988년 결혼했으나 2015년 혼외 자녀의 존재를 인정하면서 성격 차이를 이유로 이혼 의사를 밝혔다.

현재 두 사람은 이혼에 합의하고 재산분할 소송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