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그동안 "국회의 자료요청 요구가 너무 많아 대장동 관련 자료 제출이 늦어지고 있다"던 성남시가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이번에는 "검찰의 수사가 진행중이라 자료를 공개하기 어렵다"고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성남시는 김 의원의 '성남의뜰 컨소시움을 대장동 개발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환 과정 전반의 자료제출 요구'에 대해 "청구하신 정보는 관련 수사기관의 수사가 진행중인 사안으로 공공기관 정보공개법에 따라 비공개 결정을 했다"고 답했다.

앞서 성남시는 검찰 수사가 시작되기전인 10월 초에는 국정감사를 앞둔 야당의 대장동 관련 자료요청에 대해 자료요청의 양이 많아 공개 결정을 11월 9일로 연장한다고 밝힌바 있다. 성남시는 지난달 김 의원실의 같은 자료공개 요청에 "많은 정보공개가 청구되거나 청구내용이 복잡해 정해진 기간내에 결정하기가 어렵다"고 밝혔다.

자료 요청을 미루다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이번에는 수사를 이유로 자료 공개를 거부한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성남시는 실제 지난 국정감사 기간에도 야권의 자료요청에 대해 거의 답하지 않았었다. 야권에 따르면 야당 의원들은 대장동 관련 사안에 대해 행정안전위원회에서 76건, 정무위원회에서 56건, 국토위원회에서 82건 요청됐는데, 단 한 건도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성남시가 수사전에는 무대응으로 일관하다 이제는 수사를 핑게로 자료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며 "시간을 끈다고 진실을 가릴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통행정, 투명행정을 하겠다는 성남시의 모토 그대로 국민에 답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