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이재명 궤변" vs 與 "오세훈 위증·김용판 허위 돈다발"
尹 '전두환 옹호' 발언에 진실화해위원장 "상당히 유감"
이재명은 떠났지만…행안위 마지막 국감 달군 '위증논란'(종합)

2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마지막 종합감사 국감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위증 의혹'이 국감장을 달궜다.

이 후보가 전날 경기도지사직을 사퇴한 가운데 국민의힘은 이 후보가 지난 18일 경기도 국감에서 위증했다는 의혹을 집중적으로 파고들었다.

서범수 의원은 "이 후보가 국감에서 워낙 궤변을 펼쳤다.

자신에게 불리하면 거의 답하지 않고 유리한 것은 장황하게 설명했다"며 "논리에 맞지 않고 앞뒤가 뒤엉켰다.

위증죄는 별도로 하고 허위사실 공표 의혹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가 지난 18일 국감에서 '초과 이익 환수 조항을 삭제한 게 아니고 추가하자는 직원 건의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답변해놓고 20일 국토위 국감에서는 '언론 보도를 통해 알았다'고 말을 바꿨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김형동 의원은 "국감장에서 위증했거나 팩트와 다른 이야기를 했을 경우, 또 기억에 반한다며 진술한 경우에도 허위사실 공표가 면제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며 김세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에게 따져 물었다.

김 총장은 "허위사실 공표죄로 조치가 가능한 지 한번 살펴보겠다"라고 답했다.

이재명은 떠났지만…행안위 마지막 국감 달군 '위증논란'(종합)

민주당은 위증 공세에 적극적으로 맞섰다.

국감 위증 혐의는 상임위 차원의 고발만 가능하다.

이 때문에 더불어민주당의 협조 없이는 고발이 현실적으로 어렵다.

김민철 의원은 "지자체장이 업무 행위에 있어서 잘못 판단할 수도 있고 발언할 수도 있는데 선관위에서 이런 부분까지 전체 허위사실 공표를 판단하느냐"며 "대장동 관련 사건은 국민이 더 잘 알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당 이해식 의원은 오세훈 서울시장도 지난 19일 서울시 국감에서 '파이시티' 사업의 인허가 문제와 관련해 위증했다고 맞불을 놨다.

또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이 후보와 '조폭 유착설'의 근거로 제시한 '돈다발 사진'을 거론하며 "허위 그림을 제시해 국감장을 난장판으로 만들고 여당 대선후보를 모욕했다.

김 의원은 이 자리에 있어서는 안 된다.

제척해달라"라고 촉구했다.

그러자 행안위 야당 간사인 박완수 의원은 "이 후보가 위증했다는 팩트를 말씀드린 것"이라며 "도대체 무슨 근거로 제척에 해당하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런 말 할 자격이 없다.

", "발언 끼어들지 말라", "돈다발 사진이 예의가 있는 것이냐" 등 여야의 고성이 뒤섞이며 장내에는 소란이 일었다.

결국 민주당 소속 서영교 행안위원장은 "위증에 대한 해석은 다르다.

행안위 전문위원들이 팩트 체크를 하겠다"라고 중재에 나섰다.

행안위원인 김용판 의원은 돈다발 사진 제보자이자 국제마피아파 조직원 출신인 박철민 씨와 접견을 했다면서 "박씨가 '과시욕에 (사진을) 허세로 올린 것이고 이 후보에게 돈이 전달된 것은 확실히 맞는다'라고 이야기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씨는 렌터카 업체에 영업이사로 등재됐을 뿐 급여를 받은 적도 없다.

(국제마피아파 측에게) 받은 돈이 아니면 저 큰돈을 어디서 구하겠느냐"며 "당과 제 명예를 훼손한 자를 대상으로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등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재명은 떠났지만…행안위 마지막 국감 달군 '위증논란'(종합)

정근식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 위원장을 향해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을 묻기도 했다.

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대선 후보란 분이 이렇게 역사의식이 부재한 발언을 했다는 것은 유감"이라며 "키우는 개에게 사과를 주는 글을 올리면서 (윤 전 총장이) 온 국민을 공분에 빠뜨렸다"라고 말했다.

같은 당 양기대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주장대로면 히틀러도 정치를 잘 했다고 이야기할 수 있다"며 "민주주의를 왜곡한 사람에게 진실화해위가 공식적으로 입장 규명을 요구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정치적 논란이 되는 사안에 대해서 잘 모르지만, 국민적 눈높이에서는 상당히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위원들과 상의해보겠다고 답했다.

이재명은 떠났지만…행안위 마지막 국감 달군 '위증논란'(종합)

국감장에 나온 김창룡 경찰청장을 두고도 공방이 벌어졌다.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김 청장에게 "경찰을 몇 년 하셨느냐. 그중 수사는 얼마나 했느냐"라고 물었고, 김 청장은 "33년이 넘었고 수사기획 부서 등을 포함하면 (수사 경력은) 2년 가까이 될 것 같다"라고 답했다.

김 의원은 "수사를 2년도 안 하고 경찰청장이 됐느냐. 그러니까 대장동 게이트 사건이 이렇게 되는 것"이라며 경찰 수사가 부실하다고 질타했다.

이에 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김도읍 의원님 정말 너무하다.

경찰청장에 대한 공개적인 명예훼손"이라고 반발했다.

김 청장은 "수사과만 수사하는 게 아니다.

여성청소년과나 외사과도 수사를 한다"며 "서장이나 지방청장을 거치면서 전반적인 수사 업무에 대해 종합적으로 지휘하고 관리하는 충분한 경험과 역량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