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타계했다. 향년 89세. 지병인 소뇌 위축증에 천식까지 더해져 최근 입원 치료를 받았으나 회복하지 못했다.

노 전 대통령은 1932년 대구에서 태어났다. 육군사관학교에 입학해 정치인이 되기 전까지 군인의 길을 걸었다. 1979년 12월 육사 동기인 전두환 전 대통령을 중심으로 한 신군부 ‘하나회’ 세력의 핵심으로서 군사쿠데타를 주도했다. 1987년 6월 민주정의당 전당대회에서 대통령 후보로 지명된 후 직선제 개헌을 약속하는 ‘6·29 선언’을 발표했다. ‘위대한 보통사람의 시대’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같은 해 직선제로 처음 치러진 13대 대선에서 당선됐다.

노 전 대통령은 임기 동안 대내적으로는 규제 완화 등 시장경제 자율화와 1기 신도시, 국민연금, ‘범죄와의 전쟁’ 등을, 대외적으로는 북방 외교와 남북관계 개선을 추진했다. 퇴임 후에는 비자금 부정 축재 등이 드러나 옥고를 치르기도 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옥숙 씨와 딸 소영씨, 아들 재헌씨가 있다. 노소영 씨와 이혼 소송 중인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사위다. 빈소는 서울대병원에 마련됐다.

정부는 노 전 대통령 국가장을 검토하고 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