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조사 이어 오늘(26일) 조사도 洪 강세
야당 내 후보 중 洪만 이재명 앞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 사진=뉴스1

차기 대선후보 가상 양자 대결에서 어제(25일)에 이어 오늘도 야당에서 홍준표 예비 후보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홍준표 후보의 막판 강세가 이어지는 모습이다.

윈지코리아컨설팅이 아시아경제 의뢰로 지난 23~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4명을 대상으로 가상 양자 대결을 실시해 26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홍준표 후보는 45.1%, 이재명 후보 40.6%로 나타났다. 두 후보 간 격차는 4.5%포인트로 오차범위 안이다. 지난 10월 2주 차 조사 대비 이재명 후보는 2.0%포인트 상승했고, 홍준표 후보는 2.9%포인트 하락했다. 이재명 후보는 40~50대 연령층과 충청·호남·강원·제주에서, 홍준표 후보는 20~30대 및 60대 이상 연령층, 서울·영남권에서 우세를 보였다.

국민의힘 예비 후보들 가운데 홍준표 후보만 이재명 후보를 양자 대결에서 앞선 것으로 집계됐다.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 구도에서는 각각 43.7%, 40.6%로 나타났다. 이재명 후보와 원희룡 후보 구도에선 40.2%, 38.6%다. 이재명 후보 유승민 후보의 경우 38.9%, 36.1%다.

보수야권 대선 후보 적합도 조사에선 홍준표 후보가 27.3%로 1위지만, 26.9%로 집계된 윤석열 후보와 접전을 벌였다. 이어 유승민 후보(15.7%), 원희룡 후보(5.0%),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4.9%) 등 순이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 100%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6.6%,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윈지코리아컨설팅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편 전날 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이 MBC 의뢰로 진행한 여론조사에서도 야당에서 홍준표 후보만 이재명 후보를 앞선다는 결과가 도출됐다. 홍준표 후보는 이재명 후보와의 대결에서 43.7%를 기록해 38.6%를 기록한 이재명 후보를 5.1%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 구도에선 각각 42.7%, 38.7%로 나타났다. 이재명 후보와 유승민 후보 구도는 40.9%, 30.4%, 이재명 후보와 원희룡 후보의 경우 42.8%, 34.9%로 집계됐다.

해당 조사는 지난 23~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 무선 전화면접(100%)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22.7%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